웰빙

웰빙(Well-being)이란?

“유행”이란 시대의 변화 속에 꼭 있어야만 하는 윤활유와 같다. 물론 무분별하게 유행을 꼭 따라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행복한 인생을 사는데 도움을 준다면 한 번쯤 동참해 보는 것도 권할만하다.

웰빙(Well-Being)이 무엇일까? 누구나 한 번쯤은 웰빙이라는 말을 들어보았을 것이다. 웰빙 음식, 웰빙 운동, 웰빙 야채, 웰빙 속옷, 웰빙 화장품, 웰빙 가전, 웰빙 아파트 등 웰빙 이라는 말이 안 들어가는 곳이 없을 정도다.

 

이렇게 중구난방으로 웰빙이란 단어가 쓰이게 된 것은 도대체 언제부터 일까? 웰빙이 현대 사회의 물질문명에 대한 사람들의 반감과 자연으로의 회귀본능, 그리고 극심한 환경오염에 따른 위기 등이 복합적으로 나타난 새로운 사회현상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건강하게 사는 법’, ‘잘 먹고 잘 사는 법’등 각종 매체를 통해 연일 쏟아지는 건강 관련 정보는 이런 세태를 잘 반영하고 있다.

<웰빙>이란 단어는 “행복”이라는 의미를 포함하고 있다. 행복하게 잘 사는 것이야말로 사람들이 추구하는 궁극적인 목표이며 바람이기 때문이다.

언젠가 부터 거대한 물결로 다가와 시작된 웰빙( Well-being) 열풍은 이제 유행의 단계를 넘어 마땅히 따라야 할 시류로 자리잡았다.

창조의 역사는 시간의 역사다.

역사의 시간은 직선적인 시간 관이어야 한다. 즉 시작이 있기에 끝이 있고 태어남이 있기에 반드시 죽음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이들은 상호 유기적인 관계를 맺고 있어 인간은 태어나면서부터 죽음을 향해 걸어가는, 끊어지지 않는 타원 위를 걷고 있는 것과 같다.

아름답고 행복한 삶을 영위한다는 것은 남들이 인정하는 사회적 성공, 부의 축적이나 거대한 권력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 삶이나 현실에 대한 만족감은 정해진 기준이 없기 때문에 만원 한 장에도 누군가는 행복해할 수 있고 반대로 누군가는 상대적 박탈감과 모멸감을 느끼는 것이다.

그러나 과거에 어떤 삶을 살았던가에 관계없이 인간에게 공통으로 주어진 마지막 목적지는 죽음이다. 사람에게 주어진 숙명이 죽음이라면 언제 닥칠지 모를 죽음이란 문제를 직시하고 대비하며 오늘의 건강한 삶을 추구하는 것이 가장 현명한 일이다.

삶을 더욱 소중하게 하는 방법은 미래를 내다보고 제대로 된 준비를 하는 것이다.

미리 미리 준비하는 자, 혹은 모든 준비를 마치고 기다리는 자에게 두려운 미래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