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다잉

웰다잉(Well-Dying)

아름다운 끝맺음 즉, 아름다운 죽음이란 삶을 통해서만 이뤄지기 때문에 정확한 때를 예측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죽음이란 늘 가까이에서 삶과 함께 숨쉬고 있으며 인생에 가장 늦게 찾아와 주길 간절히 바라게 하는 초대받지 않은 손님과 같다.

또한 죽음은 나이, 건강 상태와는 무관하게 예상치 못한 순간에 갑작스레 닥친다. 바로 어제 만나서 얘기를 나눴던 친구가 그 날 저녁 도로를 건너다 사고를 당했다는 소식을 들었다던지, 이제 갓 스무 살 밖에 되지 않은 옆집 여대생이 암에 걸렸다는 등 죽음과 사투를 벌이는 주변 사람들의 얘기를 쉽게 접할 수 있는 것처럼 죽음에 정해진 순서란 없다. 따라서 죽음이란 손 닿지 않는 아주 먼 곳에 있으며 훗날에나 다가올 일이라고 무시해서는  안된다.

내 의지와 상관없이 찾아오는 것이 죽음이기 때문에 가벼운 마음으로 내가 없는 빈자리 ’를 한번쯤 생각해 보고 현재를 되돌아보는 시간이 필요하다.

 

진정한 Happy-ending은?

영생에 대한 확신이 있을 때 비로소 가능한 것이다. 이 땅에서 100년도 체 안 되는 세월을 살면서 ‘창조자이신 하나님의 섭리에 따라 영혼을 보내신 이의 곁으로 돌아간다’는 확신을 가졌다면 돌아갈 곳에 대한 준비의 절반은 끝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렇다면 육신의 죽음은 어떻게 준비하고 있는가?

가장 중요한 영혼은 구원 받았으니 육신은 어떻게 되더라도 상관이 없는가? 많은 경우에 몸이 깨지면 영혼이 깨지는 것을 우리의 삶에서 보고 있는 것이다. 그토록 중요한 ‘영혼의 그릇’ 역할을 감당했던 육신의 준비된 처리야말로 인간 본질에 대한 마지막 의무요, 책임이며 영혼의 구원과 동일시 여기는 ‘Happy-ending’의 필수 조건인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