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례의 종류

  • 인류의 전해 내려오는 8가지 장례

첫째, 고대부터 지금까지 주로 사용되는 시신을 땅이나 굴속에 묻는 “매장”(埋葬)이다.

둘째, 시신을 불에 태워 장사하는 “화장”(火葬)이 있다.

전염병으로 사망한 사람들이나 전쟁터에서 시신의 위생적인 처리를 위한 장법과 도가 높은 경지에 다다른 승려를 대상으로 품격 있게 치러지는 장법 등으로 사용되어 왔다.

셋째, 시신을 독수리들이나 새들이 뜯어먹도록 하는 “조장”(鳥葬)이 있다.

1) 시신을 토막 내어 새들이 살과 골을 잘 파먹도록 하는 장법으로 “천장”이라고도 한다.

2) 땅에 묻기 어려운 얼음으로 뒤덮인 극지방, 티베트등지에서 지금도 행하고 있다,

3) 죽은 사람이 새에게 먹힘으로써 하늘로 운반된다는 관념이 있다.

천장대(天葬臺)                              침묵의 탑

넷째, 시신을 관에 넣고 깎아지른 절벽이나, 강한 바람이 부는 암벽등에 걸쳐놓는 “풍장”으로 (風葬)       중국의 무이산(武夷山)이나, 신농계(神農溪) 절벽 등에서 간혹 목격되는 장법이다.

다섯째, 흐르는 강물에 시신을 처리하는 “수장”(水葬)이다.

1) “물은 모든 사물을 정화 시킨다”라는 물의 정화사상을 장법에 담았다. 영혼을 정화시키고 그         것의 자유로움을 사자에게 부여한다는 의미가 담겨 있는 장법이다.

2) 신라 문무왕의 수중릉(대왕릉)과, 선원들의 장례가 해당된다.

3) 인도에서는 지금도 화장 후 유골을 갠지스강(江)에 뿌려 장례를 하기도 한다.

– 신라 문무왕의 수중릉(대왕릉) –

여섯째, 고대 이집트에서 수천년 동안 행해졌던 “미이라”를 들 수 있다.

영원히 살기를 원하는 바람과 죽은 자가 언젠가는 다시 부활할 것이란 믿음에서 출발했다.

<“미이라“를 만드는 방법은 매우 과학적으로 70일 가량 소요된다>

1) 죽은 자의 콧구멍을 통해 골수를 뽑아내고 방부제인 몰약과 향으로 채운다.

2) 개복한 후 내장 등을 꺼내고 나트론이란 자연산 소금을 넣고 40일가량 건조시킨다.

3) 나트론을 제거한 뒤 그 공간에 향 재료를 채운다.

3) 이어서 시신을 천연 탄산소다로 깨끗이 씻고 천으로 닦아 말린다.

4) 온몸에 고무 진액을 바른 후에 마지막으로 세마포로 싸서 관속에 넣는다.

일곱째, 시신을 썩지 않고 생전의 모습으로 보관하는 엠바밍(embalming)이 있다.

1) 생전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는 방법으로 사자를 숭배하는 사상에서 비롯한다.

2) 시신을 메이크업 하여 혈관에 방부제를 주입해 생전 모습을 영구적으로 보존하는 기술로서

이것도 여러 장법 중 하나로 볼 수 있다.

< “엠바밍“으로 보존된 사람들은 > “레닌”  “스탈린”  “마오쩌둥”  “김일성” 등 8명으로 알려졌다.

여덟번째, 마지막으로 냉동법이다.

미이라나 엠바밍과 비슷한 의미를 지니고 있으나 만드는 방법은 전혀 다르다. 훗날 인간의 복제기술이 발달하면 다시 부활하여 보겠다는 죽은 자의 유언에 의해 이뤄진 것이다. 최초의 냉동인간은 미국의 심리학자 “제임스 베드퍼드” 박사로 알려졌다. 이 장법은 인간의 영생에 대한 욕구를 투명하게 반영하는 거울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듯 싶다.

인류의 이 같은 삶에 대한 염원에도 불구하고 미이라가 다시 살아났다거나, 엠바밍 한 시체가 부활 했다거나 냉동인간이 해동돼 벌떡 일어난 적은 한 번도 없다. 성경에서 말하는 인간의 부활은 그런 방법으로가 아니기 때문이다.